저는 이 글을 통해 PHP를 비난할 생각은 전혀 없습니다. 혹시라도 이 글이 자신을 비난하는 것 처럼 느껴지신다면, 자신과 언어를 동일시하고 있는 게 아닌지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PHP로 시작하다

저는 프로그래밍을 PHP로 시작했습니다. 사실 첫 시작은 프로그래밍이라고 할 수 도 없고, 제로보드 4를 설치하고 아웃로그인1을 붙이는 정도의 간단한 작업을 했습니다. 제 개인 홈페이지를 만들고 싶었기 때문이죠.2 점점 욕심이 생겨서 스킨도 고쳐보고, 플러그인도 뜯어고쳐보기 시작했습니다. 이윽고는 제로보드 4에 없는 기능을 쑤셔 박기 시작합니다. 여기까지는 좋았습니다. 제 마음대로 이것저것 고치는 게 재밌었거든요.

보안이 거슬리기 시작하다

어느 날, 게시판에 올린 게시물에 스크립트를 삽입하는 광경을 목격하게 됩니다. 당시 사용자들은 게시물에 서명3에서 랜덤한 이미지를 출력하거나, 댓글란에 placeholder4 같은 것을 만드는 용도로 스크립트를 사용했는데, 어떤 사용자는 그걸 악용해서 무한대로 경고 창을 띄우는 등으로 악용하는 사람이 나타났습니다. 저는 이 심각한 문제를 고치고 싶었습니다.

그때부터 저는 input을 통해 들어온 값에 스크립트를 삽입하는 행위, 즉 XSS5를 막는 방법에 대해 혼자서 연구를 시작했습니다. 그 결과, <script> 라는 글자 입력을 막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죠. 그래서 효율적인 방어를 위해 정규식6을 배웠고, 이를 토대로 여러 가지 방법으로 방어해봤습니다. 하지만 정규식으로도 다 막을 수 없었습니다. 당시의 제 지식으론 뾰족한 방법이 없었으므로, 안전한 HTML을 출력하는 대신 위험한 HTML을 감지해서 출력하지 않는 쪽으로 생각을 바꿨습니다.

살짝이지만 PHP의 한계는 일찍이 느꼈다

당시 제가 겪던 PHP 문화라고 하면 이렇습니다.

  1. PHP 5가 나온 지 얼마 되지 않았다.
  2. DB는 MySQL에서 MyISAM을 쓰는 것이 당연했다.
  3. EUC-KR 기준의 웹 개발
  4. 2로 인해 트랜젝션이 안되므로 안 되므로 DB 작업 전후로 테이블 단위 lock을 건다.
  5. 함수7 기반의 프로그래밍. class는 쓰지 않는다.
  6. register_globals

저는 욕심이 났습니다. PHP 5도 써보고 싶었고, EUC-KR이 아닌 UTF-8도 써보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호스팅도 옮기고, 웹 사이트도 UTF-8로 고쳤죠.

이러니 좀 더 본질적인 문제가 나타났습니다. 저는 좀더 고급 프로그래밍 기법을 사용하고 싶었는데, PHP에서는 이를 전혀 지원하지 않았습니다. 가령 함수를 변수로 넘겨줄 때, PHP에서는 함수명을 ' 로 감싸야만 한다던가 하는 부분이 맘에 안 들었습니다. 타입을 변수처럼 다룰 수 없는 문제도 맘에 안 들었던 것 같습니다. 변수를 정수로 바꾸려면 (int)를 써야 하는데, PHP에서는 타입을 함수 인자로 지정해줄 방법이 없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PHP의 한계와 정면으로 부딪칠 일이 생겼습니다. 바로 웹페이지가 아닌 것을 만들게 된 것이죠. 제가 당시 관심을 가졌던 것은 IRC 봇이었습니다. IRC가 뭔지 잘 모를 분도 계시므로 간단히 설명하자면 채팅 프로그램입니다. 접속 여부를 검사하기 위해서 일정 시간마다 서버와 PING을 교환해야만 합니다. 하지만 PHP로 봇을 구현을 하자 그 부분을 구현할 방도가 없었습니다. 제가 사용자로부터 온 명령어 A를 10초동안 처리하는 동안 서버가 PING 교환 요청을 보내면 명령어 처리를 멈추고 PING부터 보내야 하는데, PHP로는 그게 안됬던 것이죠. 그리고 당시 저는 Windows를 쓰고 있었는데, PHP로 작성한 봇 구동을 위해서 브라우저상에 웹 페이지를 하나 띄워놔야만 한다는 점도 매우 성가신 부분이었습니다.

다른 언어와의 첫 만남

저는 이쯤에서 "다른 언어를 써볼까?"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당시 저는 PHP만 했으므로 다른 언어에 대한 정보가 적었습니다. 당시 제 주변에는 Java, AutoIt, Python을 쓰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그 중에서 제가 IRC 봇에 관심을 갖게 만든 인클봇이 Python으로 개발되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죠. 그래서 Python을 써보기 시작합니다. 그 당시 Python은 최신이 2.5였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 당시엔 문제 해결을 위해 Python을 익혀나가고는 있었지만, 오직 봇 개발을 위해서만 생각했습니다. 다른 언어를 쓰는 것은 처음이었기 때문에 너무나도 어색했죠.8 그래서 당연히 Python으로 웹 개발을 해보겠다는 생각은 그 당시엔 해보지도 못했죠. 그보다는 Python으로 웹 개발이 가능하단 사실 자체를 몰랐다는게 맞는 것 같습니다.

염증과 불안을 느끼다

사실 Python을 처음 접했을때 그렇게까지 강한 매력은 느끼지 못했습니다. 저는 그 당시의 PHP 문화가 너무 익숙했기에 Python이 이질적으로 느껴진 것이죠.

전 웹 사이트를 만드는 것이 목적이었기 때문에 PHP 외에 JavaScript도 다뤘는데, 특히 Ajax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그 이후로 JavaScript로 프로그래밍이라는게 가능하다는 걸 알게 되고, DOM 관련 함수들이나 jQuery등을 알게 되었죠.

Python도 그러하지만 JavaScript 등으로 인해 여러가지 신문물을 맛보다보니 염증과 불안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왜 PHP에는 Ajax 처럼 이렇다할 변화가 없는거지?" "왜 PHP에는 분명 불편한 부분들이 존재하는데 개선이 안 되는 거지?"

불만은 점점 쌓여만 갔고, PHP로 웹 게임도 운영해보고, 웹 에이전시 활동을 하면서 점차 PHP를 향한 모호한 형태의 불만이 더 커져만 갔습니다. 모호한 형태의 불만이라고 말한 것은, 제가 그 당시에는 다른 언어에서는 어떻게 하는지 잘 몰랐기 때문이죠.

PHP 말고 다른 것으로도 웹 사이트를 만들 수 있다

사실 알고 있었습니다. PHP 말고도 ASP나 JSP 같은게 있었으니까요. 그러다가 제가 왜 PHP로만 웹 개발을 했는지 알게 되었습니다.

내가 쓸 수 있는 웹 호스팅이 지원하는 것이 PHP밖에 없었어!

하지만 주변 개발자들은 다른 수단을 써서 여러가지 공부9를 하는 것이 보이는데, 마냥 제자리 걸음인 제가 싫었습니다.

그래서 도피를 시작합니다.

내가 지금은 PHP를 쓰지만, 다른 대안이 PHP만큼 익숙해지면 옮겨가야지!

Python을 하게 된 계기

그래서 본격적으로 다른 언어를 물색해보기로 했죠. 언어를 찾아 떠돌아다니는 여정을 하기로 했습니다. 맘에 드는 언어를 찾기 위해 떠나기 시작했죠. 마침 지인 중 한 명이 Python으로 웹 사이트를 만드는 예를 보여줬었는데 그것이 멋있어 보였기 때문에 일단 첫 시도로 Python을 선택합니다.

PHP를 버린 저를 공격하던 어느 분이 제게 Python을 선택할 때 그렇게까지(PHP를 관둘만큼의) 합리적인 이유가 있었냐고 물으셨었는데, 제가 Python을 고른 이유는 이런 식입니다.

  1. 봇 만들때 써봤다. 좀 더 잘 다룰 수 있으면 재밌을 것 같다.
  2. 주변에 Python을 쓰는 사람이 많다. 조언을 구하기 쉽다.
  3. 다른 것을 알아보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하는지 잘 몰랐다.

이런 이유들입니다. 처음 언어를 살펴보는데에 합리적인 이유가 필요할까요? 저는 언어를 처음 선택해서 탐색할 때엔 그 사유가 꼭 합리적일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언어는 도구에 불과하고, 도구 중에 선택지가 여럿 있어서 써보고 고를 수 있는 상황이라면 사소한 동기라도 그 언어를 즐기겠다는 생각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니까요. 오히려 합리적이어야 하는 것은 Python을 주력으로 삼은 이유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 결심 이후로 공백기가 좀 길었습니다. 집안 사정도 매우 안좋았고, 더구나 저도 입원을 해야할 만큼 건강이 안좋았으니까요. 그리고 실질적인 시작을 하게 된 것은 그리 길지 않습니다.

Python 웹 개발

지금까지 쭉 줄글로 써서 꼭 선형적인 사건들을 말하고 있는 것 같지만, 사실은 위에 적은 이야기들은 동시다발적인 사건들입니다. 아래 나올 얘기들도 마찬가지지만요. Python을 배울 때에는 2.5였지만 그 중간에 봇을 여러 번 갈아엎었고, 윗 단락에서 언급한 '공백기' 당시에 제가 썼던 Python 버전은 3.2로 기억합니다.

Python으로 웹 개발을 처음 접한 것은 Flask였습니다. 처음엔 가볍게 가위바위보 정도를 만들어봤었죠. 하지만 그것만으로도 상당히 신선한 경험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당시의 저는 하나에 몰두하는 재미를 몰랐기 때문에 이것저것 찾아서 어슬렁 거리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Software Maestro에서 Flask를 본격적으로 보기 시작했죠.

불만의 구체화

소마 당시에 했던 개발 프로젝트에서 제 PHP를 향한 불만들이 좀 더 명확하게, 형언 가능한 형태로 정리되기 시작했습니다.

  1. 개발자마다 각기 다른 스타일로 개발했습니다.
  2. MVC가 나뉘어지지 않은 코드가 많았습니다.
  3. 함수나 class, type등을 개발자 맘대로 다룰 수 없었습니다.
  4. 연산자 오버라이딩 등의 기능이 없습니다.
  5. background 연산 등의 비동기적 task를 처리할 방법이 없었습니다.
  6. 로컬에서 테스트 환경을 구성하기 어려웠습니다.
  7. 유니코드가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생각해보면 더 있을 것 같지만 더 찾아도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기에 이정도만 적습니다.

1, 2번은 사실 개발자, 개발 문화의 문제입니다. 그에 비해 Python은 보다 성숙한 문화를 가지고 있었고, 그에 따라 이미 갖춰진 것을 배웠으므로 고통이 덜합니다. 저는 이런 부분들을 보면서 PHP를 쓰는 사람들과 Python을 쓰는 사람들의 문화 중에서 적어도 내 취향에는 Python이 더 맞다고 생각했습니다.

더 이상 PHP를 주력으로 쓰지 않는 이유

제가 Python을 처음 시작한 이유는 아마 저를 공격한 사람들이 기대(?)한 것 처럼 합리적이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제가 PHP를 다시 주력으로 쓰지 않으려는 이유는 제 개인적 포지션에서 볼 때, 합리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명시적이고, 개선 가능한 언어를 좋아합니다

PHP도 namespace가 생긴 뒤로 명시적인 편이 되긴 했지만 제가 원하는 기대(module 시스템)에는 이르지 못했습니다. 개선이라는 부분에서는 아직도 bytes만 존재하고 unicode를 직접 다룰 수 없는 부분 등에서 제 기대에 미치지 못합니다. 그 외에도 in 연산자를 도입하자는 RFC가 거절당하는 등의 사건을 보고 PHP 코어 개발자들이 뭘 하고 싶은지 모르게끔 만든 것 같네요.

그 외에도 PHP는 파서 레벨에서 매우 유연하지 못합니다. 확장성등의 면모에서 다른 언어들에 비해 불편합니다. PHP 소스를 직접 고치면 될 지도 모르지만, 그러면 PHP의 장점인 널리 보급된 코어를 쓸 수가 없습니다.

저는 공부하고 발전하는 분위기를 좋아합니다

그런 면에서 기존 PHP 코드에 PSR-2 조차 적용하기 힘든 문화권10과는 조합이 맞지 않습니다. PSR-2도 안되는데 composer는 어떻게 도입하고, PSR-4는 어떻게 도입할까요.

PHP에 대한 글을 썼을때 받은 답변은 대부분 "PHP를 합리적으로 쓸 수 있다." 같은 체계적인 비판이 아니라 "글의 저자가 이상하다"는 식의 단순한 공격이었습니다. 제 생활 범위 내에 있는 것은 다 찾아서 읽어봤습니다만, 대부분 문장을 오해하고 하는 말들 뿐, 반박의 근거가 존재하지 않았죠. 저는 그렇게 무책임한 비난만 늘어놓고 싶진 않기 때문에 더더욱이 공부를 하는 분위기가 필요합니다.

저는 웹 외의 작업도 하고 싶습니다

저는 Python을 접한 뒤로 봇, Crawler, 웹 사이트, 데몬 등의 여러 개발을 해봤습니다. 그 결과 제 안에는 웹 외의 개발도 하고 싶다는 욕구가 있음을 알게 되었죠. 그리고 그런 구현에는 PHP로 멀리 돌아가는 것 보다는 Python으로 깔끔하게 처리하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PHP로도 짤 수 있겠지만 PHP로 하는 것이 비효율적이라고 생각합니다.

더군다나, web의 요구사항이 PHP의 한계를 벗어나고 있습니다 Websocket 등의 새로 등장한 요구사항들은 PHP와 맞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PHP로도 Websocket 서버를 구현할 수 있고 구현체도 존재하지만 좀 더 편한 방법이 존재하는데 괜히 심하게 돌아가는 느낌이라는 생각입니다.

제 자신을 PHP에 한정시키고 싶지 않습니다

그렇기에 PHP외에 다른 언어를 꾸준히 배우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물론 이 생각은 Python에 대해서도 마찬가지 입니다. 저는 Python을 제가 만족할 만큼 잘 다루고 있다고는 생각하지 못합니다. 하지만 벌써부터 Python으로 처리하기 유리하지 않은 일이 있다는 점을 느끼고 있고11, 다른 언어를 배우는 것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최근엔 Ruby를 배우고 있기도 하구요.

아직 Modern PHP가 제 기대치만큼 Modern하지 않습니다

Modern PHP가 기존 PHP의 불편함을 인식하고는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 문제를 완전히 해소했다고 보기엔 무리가 많습니다. 저는 최종적으로는 PHP가 근본적으로 나은 언어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PHP 코어 개발자들의 행동은 저로썬 납득이 안되는게 많습니다. 가령 저라면 PHP는 최종적으로 strlen("item4") 대신 "item4"->length 같은 방법도 쓸 수 있게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12 하지만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전혀 논의조차 없는 것이 불편합니다.

PHP를 쓰면 에너지 소모가 큽니다

위의 이야기를 총 정리한 결론인 것 같습니다. 제가 기대하는 작업을 하기에는 PHP를 쓰면 에너지 소모가 너무 큽니다. Python 문화권에서 이미 쉽게할 수 있는 대책이 많이 존재합니다. 같은 작업을 해주는 것이 PHP에도 존재할 지 모르지만 오히려 학습비용이 더 큰 상황이 되었습니다. 개발을 혼자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동료들도 새로 배우는 부분에 동의를 해줘야 하는 부분이구요. PHP는 하나의 작업에 대한 것도 너무 구현체가 많거든요. 일일히 리서치를 해보는 것에 피로감을 느낍니다. Python의 경우는 많이 쓰이는 부분은 PEP을 통해서 공통의 인터페이스를 정의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이 덜하다고 생각합니다.13

결론

저는 합리적인 이유를 떠나서도 PHP보다 Python의 여러 요소를 더 좋아합니다. 합리적인 이유를 찾으라고 하면 그것은 Python을 고른 이유라기보단 Python을 좋아하게 된 이유들입니다. 만약 제가 Python이 아니라 다른 언어를 접했더라면 또 다른 경험을 가지고 있었겠죠.

제가 지난 글에 "그것이 정말 PHP만의 장점입니까?" 라는 대목을 써놨었는데, 그 이유를 여기서 설명할까 합니다. 언어들은 각기 장점을 서로 공유합니다. PHP의 장점이 전무하진 않습니다만, 그것이 PHP만의 장점도 아니거니와 PHP만 고집할 이유는 안된다는 이야기 였습니다.

Python도 마찬가지입니다. Python의 장점을 다른 언어들도 공유합니다. 그리고 그것이 Python만 고집할 이유도 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필요에 따라 적합한 언어가 생기게 마련이죠. 하지만 저는 제 경험상 PHP보다 Python이 대부분 선택지의 앞에 놓게 되었고, 적어도 저는 PHP를 고를 일은 많지 않을 것 같습니다.

여러분이 PHP를 좋아하신다면 쓰시면 됩니다. 기존 스타일이 나쁜 방식이어도 그것으로 만족한다면 그냥 그대로 충분합니다. 하지만 그것을 싫어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음을 인정하지 못하면 그건 그냥 맹신입니다. 물론 PHP뿐만 아니라 Python, 그리고 그 어떤 언어도 마찬가지구요.


  1. 웹 페이지에 로그인 칸을 별도로 삽입하는 것을 그렇게 불렀었습니다.

  2. 당시에 자기 홈페이지를 만드는게 유행이었던 것 같습니다.

  3. 아직도 몇몇 BBS 솔루션에 남아있는 Signature 기능

  4. 당시에는 placeholder 속성이 없었습니다.

  5. Cross Site Scripting. 이 기법을 이용하면 경고 메시지 띄우기뿐만 아니라 비밀번호 강제 변경, 로그인 세션 탈취, 악성코드 다운로드 등의 클라이언트 공격이 가능합니다.

  6. 그 당시에는 지금은 쓰지 않는 ereg 계열 함수를 썼습니다.

  7. 프로시저 라는 단어가 더 정확할 것 같습니다. 함수형 프로그래밍에서 말하는 Pure function과는 거리가 멉니다.

  8. 물론, 당연히 JavaScript도 써봤습니다. 하지만 저는 그 당시에 JavaScript가 언어라는 사실을 인지하기에는 JavaScript를 거의 안썼습니다.

  9. Windows application을 만든다던가, 웹 사이트에 자동으로 글을 올리는 봇을 만든다던가 하는 것.

  10. 모든 PHP개발자가 그렇다는것은 절대 아닙니다.

  11. Python 2/3이 갈라져있는 현 상황, 비동기적 이슈에 대한 대응 방식 등

  12. Python에서 안되는 기능 아니냐고 하실텐데, Python의 len 함수는 내부적으로 주어진 인자의 .__len__() 함수를 실행하는 방식입니다.

  13. 물론 PSR-6등의 논의가 있는 것은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존재하는 것과 널리 쓰이는 것은 다르다고 생각합니다.